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이상섭 KB국민은행 아웃바웃드사업부 선임팀장

2019년 01월호

이상섭 KB국민은행 아웃바웃드사업부 선임팀장

2019년 01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임금피크제에서 제3의 길 ‘마케팅 직무’ 선택
인적 네트워크·영업 노하우 활용해 뱅커 인생 2막

| 최유리 기자 yrchoi@newspim.com


이상섭 KB국민은행 아웃바운드사업부 선임팀장은 허인 국민은행장보다 한 살이 많다. 만 60세 정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열정만큼은 신입 행원보다 뜨겁다. 지난 2016년 임금피크에 들어가자 스스로 마케팅 직무를 선택해 뱅커 인생 제2막을 열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2015년 취임 후 임금피크에 들어가는 직원에게 아웃바운드 마케팅 직무를 선택할 수 있는 어도를 만들었다. 영업력이 뛰어난 직원이 은행에 남아 실적을 올리고 후배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할 수 있게 능력을 활용하자는 취지였다. 이로 인해 조기퇴직하거나 지원업무에 그쳐야 했던 이들에게 제3의 길이 생겼다. 이 팀장은 이 길에서 찾아가는 영업으로 지점장·점포장(L3) 직군의 최대 150%가 넘는 고임금을 받고 있다.

“여신이 가장 쉽다”...불가능 모르는 영업왕

이 팀장은 ‘기업영업왕’으로 통한다. 10년 가까이 기업금융을 맡으면서 한 해 400억~500억원의 실적을 올렸던 베테랑이다.

그가 처음부터 영업의 달인이었던 것은 아니다. 1987년 입행 후 1년 반 정도 지점에 나간 것을 빼면 10여 년을 본부에서만 일했기 때문이다. 2001년 신사역지점으로 발령 났을 때 앞날이 깜깜했다. 대출서류 어디에 고객의 도장을 받아야 하는지도 몰랐다.

그런 이 팀장을 변화시킨 것은 남다른 철학이었다. 바로 “불가능은 없다”는 것. 가능한 모든 방법을 시도하기 전까지 고객에게 안 된다는 말은 절대 하지 않는다는 스스로의 규칙을 만들었다. 은행 내규를 따르되 불가능한 것을 빼고는 모두 해보는 게 그의 방식이다.

2010년 방이동지점 부지점장으로 있을 때였다. 자신이 소유한 건물에 입점한 은행을 오랫동안 이용해 온 고객이 찾아왔다. 나흘 안에 30억원의 담보대출을 받고 싶다는 얘기였다. 담보물에 대한 감정평가만 1주일이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러나 이 팀장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감정평가사 대표를 직접 만나 주말에 담보평가를 받도록 했습니다. 본부 대출심사 부서도 찾아가 협박 아닌 협박도 해보고요. 원칙대로라면 2~3주가 걸리는 일을 3~4일 만에 해낸 거죠. 상대방에게 도움을 준다고 생각하면 지금도 여신이 재밌어요. 저에게 가장 쉬운 일이기도 하고요.”

고객 기다리는 대신 찾아간다…연 200억원 실적

이 팀장은 2016년 임금피크에 들어갔지만 영업 현장을 발로 뛰는 마케팅 직무를 스스로 선택했다. 그간 다진 인적 네트워크와 영업 노하우를 제대로 활용할 기회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영업 방식은 전과 달랐다. 은행 창구에서 고객을 기다리는 대신 고객이 있는 곳으로 직접 찾아가야 한다. 담보평가액을 높게 받는 방법이나 대출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요건을 안내하는 등 일종의 여신설계사로 고객을 확보한다.

“담당하는 지역 인근 건물들을 보면 90%가량은 대출이 남아 있는 사업자들 소유예요. 이들에게 메일을 보내서 더 나은 금리 혜택이나 대출 상품을 안내하죠. 1명당 40~50번씩 메일을 보내기도 합니다. 프리랜서처럼 활동하니까 처음에는 은행원이 맞는지 의심의 눈길을 던졌지만 꾸준히 설득하면서 신뢰를 샀죠.”

그가 혼자서 올리는 실적은 연간 200억원 정도다. 성과가 남다른 만큼 은행 지점장의 1.5배가 넘는 고임금을 받는다. 마케팅 직무는 기본급으로 임금피크 일반직의 절반가량을 받고 나머지는 실적에 비례한 성과급을 받는다.

최근에는 후배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고객을 발굴하는 방법이나 영업 철학에 대한 강의를 통해서다. 특히 임금피크를 앞둔 행원들에게 경험에 기반한 새로운 가능성을 알리고 있다.

“일자리 창출도 중요하지만 퇴직이 임박한 은행원들이 소중한 자산을 잘 활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남은 기간에 열심히 하면 얼마든지 성과를 올릴 수 있는데 무기력한 임피(임금피크) 직원들을 많이 보거든요. 이들에게 동기부여를 해주고 새로운 길을 열 수 있도록 돕고 싶습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