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 ANDA 뉴스 | 월간 ANDA | 유돈케어 | 안다쇼핑 | 中文 |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대출이자 줄이는 법

2019년 01월호

대출이자 줄이는 법

2019년 01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로 ‘대출 갈아타기’
기존 빚 ‘리모델링’에 ‘금리 상한 주담대’도 기회


| 류태준 기자 kingjoon@newspim.com


# A씨는 고정금리로 3년, 이후 변동금리를 적용하는 방식으로 2억원을 대출받았다. 변동금리를 적용받아야 하는 3년이 어느새 도래했다. 시중금리가 슬금슬금 오르는 게 심상치 않아 은행 대출 담당자와 상담을 했다. 변동금리 대출을 중도 상환하고 고정금리 대출을 새로 받는, 즉 고정금리로 갈아타기다. 하지만 은행 담당자는 “금리가 올라봐야 0.2%포인트 이하일 것”이라며 말렸다. A씨는 담당자의 말대로 변동금리를 유지하기로 했다. 하지만 한국은행이 1년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한 후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아졌다는 뉴스를 보고 속은 기분이 들었다.

한은이 금리를 인상한 후 A씨처럼 고민하는 이들이 늘었다. 미국발 금리 인상이 이어지면서 대출금리도 따라 올라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미국은 올해와 내년까지 서너 차례 더 금리를 인상할 것이란 관측이 많다. 지금보다 1%포인트 정도 올라간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도 금리를 올리게 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런 금리 인상기에 대출을 어떻게 관리하느냐도 생활의 지혜가 됐다.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로 ‘갈아타기’ 적기

기준금리가 계속 오를 것으로 본다면 지금이라도 변동금리를 고정금리로 갈아타는 게 낫다. 시중은행은 한국은행의 금리 인상 후 수신금리를 올리고 이어 대출금리도 조정했다. 국민은행은 변동형 대출금리를 연 3.6%에서 연 4.8%로 높였다. 금리가 고정되는 혼합형 금리는 연 3.2~4.46%다. 고정금리가 더 낮다.

통상 대출금리는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높다. 금리가 높아질 수 있다는 불확실성을 빌리는 사람이 떠안기 때문. 하지만 근래 변동금리가 더 높아진 이유는 한은이 기준금리를 올렸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리도 올랐다. 반면 혼합형 대출이라고 부르는 고정금리 대출의 기준은 금융채 수익률이다. 금융채 수익률은 별 변동이 없었다. 지금처럼 기준금리가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는 변동형보다는 고정금리가 유리하다.

중도상환수수료와 대출 한도 확인은 필수

고정금리로 바꾸는 게 금리 면에서 유리하다 할지라도 주의할 점이 있다. 중도상환수수료와 원하는 만큼 대출을 받을 수 있는가다. 가계대출 규제가 강화돼 대출이 어려울 수도 있다.

대출 갈아타기는 기존 대출을 중도 상환하고 새 대출을 받는 방식이다. 보통 3년인 사전 약정 기간이 지나기 전에 다른 대출로 갈아타거나 상환하면 중도상환수수료를 내야 한다. 이 수수료가 이자 절약분보다 많으면 ‘배보다 배꼽이 큰’ 상황이 된다. 은행별로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해 주는 조건으로 갈아타기가 가능한 경우가 있으니 꼭 사전에 체크해야 한다.

주택담보대출 관련 규제가 강화되면서 전보다 대출 한도가 줄어드는 경우도 있다. A씨 역시 기존 대출을 고정금리 대출로 바꾸려 하자 한도가 10%가량 줄었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은 주택대출 원리금 외에 모든 신용대출 원리금을 포함한 총대출상환액이 연간 소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따지는 규제다. 본인의 소득과 다른 대출 여부에 따라 대출 금액이 달라지니 이 또한 사전에 체크해야 한다.

‘빚 리모델링’과 ‘금리 상한 주담대’로 이자 낮춰

갈아타기 외에도 기존 대출을 관리해 이자 비용을 추가로 줄일 수 있다.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저축은행, 신용카드, 보험사 등 제2금융권 대출을 시중은행 대출로 바꾸는 식이다. 또 취직과 승진 등으로 증빙소득, 신용등급이 오를 때 ‘금리 인하 요구권’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이 권리는 은행뿐 아니라 저축은행이나 카드사, 보험사에서 받은 대출에도 적용된다. 지난 5년 동안 금리인하요구권으로 이자 10조원을 아꼈다. 하지만 국민 60%는 여전히 이 제도를 모른다는 통계가 있다.

‘금리 상한 주택담보대출’ 같은 새로운 상품에도 관심을 갖는 게 좋다. 이 상품은 변동금리형이지만 기존 대출과 달리 시중금리가 아무리 올라도 대출금리 인상 폭이 연 1%포인트, 5년간 2%포인트로 제한된다. 금리 인상 시기라도 상대적으로 이자 걱정을 줄일 수 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