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LETs|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10년 만에 다시 온 '내집마련 찬스'

2018년 11월호

10년 만에 다시 온 '내집마련 찬스'

2018년 11월호


주택 500만호 건설계획(1980년), 주택 200만호 건설계획(1988년), 2기 신도시(1999년), 보금자리지구(2008년)까지 10년마다 한 번씩 왔던 ‘내집 마련 기회’가 또다시 찾아왔다. 정부가 올해 3만5000가구를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약 10년에 걸쳐 36만 가구 주택 공급을 선언한 것. 정부는 ‘강남과 분당 사이’란 입지를 설명하며 3기 신도시 조성을 천명했다.

실제로 정부 차원의 대단위 주택 공급 위력은 가공할 만하다. 목동·노원 신시가지, 개포·과천 주공아파트 단지 등을 지었던 전두환 정권의 주택 500만호 건설계획은 80년대 초중반 물가 안정의 기반이 됐고, 노태우 정권의 주택 200만호 건설계획은 92년 이후 5년간 땅값과 집값을 동시에 잡은 쾌거로 꼽힌다.

외환위기로 침...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