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LETs|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커진 화면, 수혜는 모바일 콘텐츠

2018년 11월호

커진 화면, 수혜는 모바일 콘텐츠

2018년 11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모바일TV·1인방송·메신저·포털...폴더블 직접 수혜 예상
‘대화면’으로 시각효과 극대화...PC게임족들도 모바일게임으로
맹목적 낙관은 성급...폴더블 전용 킬러콘텐츠가 관건


|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문자메시지 답장을 하기 위해 보던 유튜브 영상을 정지하고 앱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된다. 화면을 둘로 쪼갠 뒤 한쪽에선 보던 영상을 계속 보고 다른 쪽 화면에서 메신저 앱을 동시에 실행시키면 되기 때문이다. 영상 시청에만 집중하려면 두 화면을 하나로 합쳐서 대화면으로 본다. 합쳤을 때의 화면 크기는 7~8인치급이다. 넓어진 화면 덕분에 이전처럼 모바일 방송을 볼 때 채팅 메시지가 화면에 겹쳐 나타나 시청에 방해를 받을 일이 없어졌다.

화면을 접을 수 있는(폴더블) 스마트폰이 나온다면 기대해 볼 수 있는 변화된 모습이다.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이용자가 상황에 따라 화면을 반으로 접을 수도, 2배로 펼 수도 있게 된다는 점이다.

업계는 폴더블폰이 정체기에 접어든 글로벌 스마트폰을 대체할 혁신적인 하드웨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콘텐츠를 공급하게 될 이동통신사, 게임사, 모바일 방송 플랫폼 관련 기업들은 당장 내년으로 다가온 ‘폴더블 시대’에 최적화된 콘텐츠 준비에 분주해졌다.

모바일TV·1인방송·메신저...폴더블 수혜

가장 먼저 실감할 수 있는 변화는 여러 작업을 한 화면에서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이 가능해진다는 점이다. 한쪽 화면에선 스포츠 중계나 1인방송 등 영상을 시청하면서 다른 쪽 화면에서 메신저 앱을 동시에 사용하는 형태가 가능하다.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영상을 일시 중지해야 했던 불편함을 폴더블 시대엔 겪지 않는다.

영상 콘텐츠도 이전보다 더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게 된다. 영화·드라마나 스포츠 중계의 경우 4~5인치대의 화면에서 즐기기엔 너무 작다고 답답함을 호소하는 이용자가 많았다. 8인치대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선수들의 사소한 움직임까지 자세하게 볼 수 있는 화면 크기다. 실시간 채팅을 주고받으면서 즐기는 1인방송의 경우에도 채팅 메시지가 화면에 겹쳐지는 불편함이 해소된다.

포털사이트는 한 화면에 더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게 된다. 화면이 넓어진다는 것은 포털사들이 가장 신경 쓰는 첫 번째 메인화면 공간이 넓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기에 더 다양한 콘텐츠 및 검색 결과를 담을 수 있고 광고 면적도 확대할 수 있다.

PC게임족들도 모바일게임으로

모바일게임 시장도 폴더블 수혜가 기대되는 유망 산업 중 하나다. 정교한 그래픽과 화려한 애니메이션 효과가 강점인 ‘검은사막 모바일’, ‘리니지2 레볼루션’ 같은 게임을 플레이할 때의 시각적 즐거움을 극대화할 수 있다. ‘피파온라인 4M’과 같은 스포츠게임 역시 수혜가 기대되는 모바일게임 장르다. 경주(레이싱) 장르나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도 넓어진 화면 한쪽에 지도를 배치하거나 부가 화면을 띄우는 방식으로 폴더블폰을 활용할 수 있다.

인기 게임 ‘배틀그라운드’는 모바일 버전을 구현하는 과정에서 본래 게임의 재미가 줄어들었다는 평을 받는다. 작은 스마트폰 화면 내에서 터치만으로 모든 캐릭터 조작을 할 수 있도록 설계돼 조작법이나 게임 속 상호작용 등이 대폭 간소화됐기 때문이다. 8인치의 대화면은 이 같은 모바일게임의 한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폴더블 전용 킬러 콘텐츠가 관건

다만 맹목적인 장밋빛 전망은 위험하다는 우려도 일각에서 나온다. 최고 200만 원대로 예상되는 고가의 폴더블폰을 구매하도록 만드는 킬러 콘텐츠가 아직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폴더블 기기의 활용도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전용 콘텐츠가 이른 시일 내 나오지 않는다면 폴더블은 디바이스 혁명이 아니라 찻잔 속 태풍에 그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까지 폴더블 전용 콘텐츠는 어떤 업종에서도 실체로 드러난 것은 없고 아이디어 차원에서만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수준”이라면서 “폴더블 전용 콘텐츠는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업계 화두로 부상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