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LETs|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한손으로 접고 펴는 신세계, 삼성이 내년에 연다

2018년 11월호

한손으로 접고 펴는 신세계, 삼성이 내년에 연다

2018년 11월호

상세기사 큰이미지

삼성전자, 내년 세계 최초 폴더블폰 출시 유력
대화면, 접으면 절반…태블릿·PC 시장 흡수 ‘가능성’
디스플레이, 기판 등 관련 부품사들도 기대↑


|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1 출퇴근길 태블릿으로 전자책을 즐겨 보는 A씨는 폴더블폰을 구입한 후 손이 한결 가벼워졌다. 태블릿을 넣기 위해 들고 다니던 가방이 필요 없어졌기 때문이다. 폴더블폰은 펼치면 태블릿 화면 크기지만 접으면 스마트폰보다 작아 주머니에 넣기 편하다. 전화가 오면 태블릿을 들고 다른 손으로 스마트폰을 써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다.

#2 매일 동영상을 즐겨 보는 B씨도 폴더블폰의 등장이 반갑다. 영상을 볼 때에는 스마트폰보다 큰 화면으로, 보통 때에는 스마트폰보다 작은 크기로 사용할 수 있어서다. 마치 지갑과도 같아 폴더블폰을 뒷주머니에 넣고 다닌다.

스마트폰을 접었다 펼치는 모습은 더 이상 먼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다. 당장 내년이면 폴더블폰을 손에 쥔 사람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애플, 화웨이 등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선두업체들이 경쟁적으로 개발하고 있어서다. 폴더블폰은 펼치면 대화면, 접으면 기존 스마트폰보다 크기가 작아져 새로운 스마트폰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다.

첫 폴더블폰 출시의 영예는 삼성전자에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1위 스마트폰 제조사로 ‘세계 최초’ 타이틀을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했다.

고동진 IM부문장(사장)은 지난 8월 뉴욕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폴더블폰은 최초를 뺏기고 싶지 않다”면서 “그동안 품질, 내구성 때문에 말을 아꼈는데 마지막 능선을 넘고 있다. (공개) 시기가 멀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한 달 후 “내년 무선사업부 로드맵에 폴더블 스마트폰이 포함돼 있다”며 출시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선보일 폴더블폰은 7.3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으로 예상된다. 디스플레이를 안으로 접으면 사용하기 위해 다시 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바깥쪽에 4.6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추가 배치할 전망이다. 접은 상태에서도 스마트폰 사용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포화된 스마트폰 시장...성장 기폭제로 ‘주목’

시장에서는 폴더블폰이 성장 한계에 다다른 스마트폰 시장의 새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폴더블폰이 대화면 기기 시장을 흡수, 새로운 교체 수요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이 MP3나 PMP, 내비게이션 등의 시장을 흡수했던 것처럼 폴더블폰 역시 태블릿이나 노트북 수요를 끌어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삼성전자뿐 아니라 애플과 화웨이, LG전자 등도 발 빠르게 폴더블폰 출시의 고삐를 죄고 있다. 스마트폰 소재·부품업계도 폴더블폰의 등장에 들썩이고 있다. ‘접었다 펴는’ 형태에 맞춰 디스플레이 등이 새롭게 교체돼야 하기 때문이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권성률 DB증권 연구원은 “현재의 폼팩터로는 더 이상 성장이 어렵다고 판단, 정체된 스마트폰 시장의 대안으로 여겨지고 있다”면서 “폴더블폰은 접으면 휴대성이 좋고 펼치면 화면이 커져 태블릿이나 노트북의 활용성까지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업계는 폴더블폰 시장이 급격한 성장을 이루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 소프트웨어나 콘텐츠 시장이 함께 열려야 하기 때문이다. 가격 문제도 있다. 폴더블폰은 약 1500달러 안팎이 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폴더블폰 판매량은 내년 320만 대를 시작으로 2021년 3040만 대, 2022년 5010만 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전체 스마트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21년 1.6%, 2022년 2.5% 정도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