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LETs|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중국의 반도체 굴기 한국정부엔 남의 일인가

2018년 09월호

중국의 반도체 굴기 한국정부엔 남의 일인가

2018년 09월호


| 최헌규 중국본부장 chk@newspim.com


삼성전자 반도체에서 인정받던 젊은 직원이 얼마 전 돌연 회사를 그만뒀다. 이유를 물어보니 중국 국비 장학생에 뽑혀 베이징의 칭화대로 AI(인공지능) 박사과정을 공부하러 가게 됐다는 대답이다. 중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열 기술인재 육성에 올인하면서 국내외 인재들이 베이징과 상하이, 선전 같은 대도시로 구름처럼 몰려들고 있다.

전통 제조시대 중국이 세계 자본의 우물이었다면 요즘 중국은 거대한 기술인재의 블랙홀로 모습을 바꿨다. 대학과 기업들은 파격적인 우대조건을 내걸고, 심지어 각급 정부는 영주권과 아파트까지 제공하며 국내외 첨단 기술인재를 불러모으느라 혈안이다.

전문가들은 AI 주도권을 누가 쥐느냐에 따라 향후 글로벌 패권국 지위까지 뒤바뀔 것이라...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