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ANDA 뉴스| 월간 ANDA| LETs| 안다쇼핑| 뉴스핌통신 PLUS
회원가입로그인정기구독신청

SK하이닉스, 반도체도 ‘딥체인지’

2018년 09월호

SK하이닉스, 반도체도 ‘딥체인지’

2018년 09월호

中 반도체 굴기로 인한 ‘공급과잉’ 초격차 기술로 방어
최태원 SK 회장 ‘반도체가 미래’...그룹 역량 집중
R&D 강화·반도체 생태계 육성


| 양태훈 기자 flame@newspim.com


SK하이닉스가 중국의 반도체 굴기에 대비해 체질을 전환하는 ‘반도체 딥체인지’에 나섰다. 강점을 갖춘 메모리 반도체(D램, 낸드플래시)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취약했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분야에 대한 투자를 전개, 국내 협력업체들과 반도체 생태계를 육성하는 데도 힘쓰고 있다.

반도체 딥체인지는 메모리 시장의 초호황이 내년부터 끝날 수 있다는 우려와 무관치 않다. 실제 다수 전문가는 수백조 원의 돈을 쏟아붓고 있는 중국이 올 하반기부터 메모리 양산을 시작할 경우, 디스플레이처럼 메모리도 수년 내 공급과잉에 따른 위기(치킨게임)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과거 반도체 산업은 생산능력 확대와 생산원가 절감이 핵심 경쟁요소였지만, 최근에는 공정 미세화에 따른 기술 개발의 어려움과 대규모 투자, 투자 대비 수익의 불확실성 등으로 사업 환경이 변화했다”며 “지속적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전략, 역량, 문화 측면의 딥체인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SK하이닉스 이천 반도체 생산단지.

‘초격차·파운드리’로 中 반도체 굴기 대비

SK하이닉스는 중국의 메모리 반도체 시장 진입에 대비해 공급 물량 및 기술 경쟁력에서 중국과 ‘초격차’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에 최근 투자를 결정한 신규 공장 엠16(M16)에 10나노미터(nm, 10억분의 1m) 이하 공정을 위한 차세대 노광장비인 EUV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는 현재 20nm대 D램 양산을 준비 중인 중국과 격차를 벌리기 위함으로, M16은 초기에만 3조5000억 원이 투입돼 2020년 10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SK하이닉스의 초격차 전략은 내년부터 중국에서 본격 전개할 파운드리 사업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원유보다 많은 양의 반도체를 수입(2000억 달러 이상)하는 중국의 경우, 파운드리에 대한 수요가 높은 가운데 SK하이닉스가 고품질 메모리 반도체를 양산하는 기술력을 통해 성과(수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에 따르면 중국의 팹리스(반도체 공장 없이 칩만 설계) 시장은 지난해 255억 달러(약 28조 원)에서 오는 2021년에는 2.7배 증가한 686억 달러(약 77조 원)로 지속적인 성장이 전망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파운드리 사업은 고객이 국내에 한정돼 있고 수익성이 낮아 근본적인 체질 개선이 필요했다”며 “최근 아날로그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는 중국 현지로 생산시설을 옮겨 다양한 고객을 확보하고 수익성도 높여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내년 하반기 완공될 SK하이닉스의 중국 파운드리 공장은 자회사 SK하이닉스시스템IC가 200mm 제조장비 등 유·무형 자산을 투자해 합작법인을 운영하고, 중국 우시산업집단이 공장 및 설비 등의 인프라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상세기사 큰이미지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회장의 반도체 ‘승부수’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그간 반도체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주목, 적극 육성해 왔다. 2011년 SK하이닉스를 인수한 후 약 8000억 원을 연구개발(R&D)에 투자해 기술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2015년에는 반도체 특수가스 제조사인 OCI머티리얼즈(현 SK머티리얼즈)를, 지난해에는 반도체 웨이퍼 전문기업인 LG실트론(현 SK실트론)을 인수하는 등 반도체 수직계열화에도 공을 들였다.

지난해에만 R&D 부문에 역대 최대치인 2조4870억 원을 투자, 72단 적층 3차원(3D) 낸드플래시와 20nm 초반 공정의 GDDR6 D램·고대역폭 메모리 등을 개발해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했다.

올해는 중국의 시장 진입에 따른 공급과잉에 대비해 국내 협력업체들과 반도체 생태계를 구축, 장기적으로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다.

반도체 관련 협력사와 전문지식을 공유하는 반도체 아카데미 2.0을 비롯해 사내대학인 SKHU를 통한 반도체 장비 업계 대상 맞춤형 반도체 기술교육, 기술 잠재력이 높은 기업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기술혁신기업 프로그램 등 다각적인 육성책을 운영 중이다.
상호 : (주)뉴스핌 | 사업자등록 : 104-81-81003 | 발행인 : 민병복 | 편집인 : 민병복 | 주소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미원빌딩 9층 (여의도동) 뉴스핌 | 편집국 : 02-761-4409 | Fax: 02-761-4406 | 잡지사업 등록번호 : 영등포, 라00478 | 등록일자 : 2016.04.19
COPYRIGHT © NEWSPIM CO., LTD. ALL RIGHTS RESERVED.
© NEWSPIM Corp.